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조림지·도로변 덩굴 제거 나선다
2500㏊ 대상 공공산림가꾸기 인력 170명‧44억 투입해 추진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2/09/26 [15:25]



충남도는 다음 달 말까지 나무 생육에 피해를 주고, 경관을 저해하는 덩굴류 제거 사업을 집중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칡 등 덩굴이 나무를 감으며 올라가지 못하도록 뿌리를 캐거나, 친환경 비닐 랩으로 밀봉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대상지는 도내 조림지와 주요 도로변 덩굴 분포지 2500㏊이다.

 
이를 위해 도는 공공산림가꾸기 인력 170명과 4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이상춘 도 산림자원과장은 “칡을 비롯한 덩굴류는 번식과 확산 속도가 빨라 조림지의 경우 조림 후 5년까지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또 “어린나무가 경제림으로 클 수 있도록 조림지 사후 관리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건강한 숲을 조성해 나아가겠다”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9/26 [15:25]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