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ㆍ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희망2022 나눔캠페인 출범식 &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개최
사랑의열매 나눔캠페인 12월 ~ 내년 1월까지 전개... 나눔목표액 56억 원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21/12/01 [15:48]

▲ 사랑의열매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1일 둔산동 보라매 근린공원에서 ‘희망2022 나눔캠페인’ 출범식과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 이성무 기자



사랑의열매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정태희)는 1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진행되는 ‘희망2022 나눔캠페인’의 시작을 알리는 출범식과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행사를 1일 둔산동 보라매 근린공원에서 개최했다.


이 날 제막식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권중순 대전광역시의회 의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5개구청장, 언론사 대표, 배분기관 등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연말연시 이웃사랑 캠페인의 시작을 알리는 이번 행사는‘나눔, 모두를 위한 사회백신’이라는 슬로건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1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62일간 집중모금을 실시한다.
 

올해도 작년에 이어 다양한 비대면 방식으로 모급이 진행된다.
지역화폐인 온통대전과 대덕e로움을 통한 기부가 가능하며, QR코드, ARS, 삼성페이 및 네이버페이 등을 통해서도 기부에 참여할 수 있다.
 

사랑과 나눔을 온도로 나타내는‘사랑의 온도탑’은 나눔목표액의 1%에 해당 하는 5천 6백만 원이 모일 때마다 온도가 1도씩 올라가며 목표액을 달성하면 100도가 된다. 올해 나눔목표액은 56억 원이다.
 

한편 이날 출범식에서는 대전의 주요 기업인 ㈜금성백조주택, 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계룡건설산업(주), 파인건설(주), (주)라이온켐텍, ㈜한화종합연구소에서 성금을 기탁했다.


정태희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여러분들의 정성어린 성금은 생활이 어려운 가정의 긴급 생계비, 의료비 교육격차 해소 등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한 분들에게 소중히 사용되고 있으며, 올해도 많은 시민들의 따뜻한 사랑을 전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코로나 등 어려운 상황으로 모금 운동이 쉽지 않을까 우려되지만, 지난 22년간 시민의 온정의 손길로 사랑의 온도탑 온도가 100도를 매번 넘어 오는 등 한마음 한뜻으로 따뜻한 마음을 모아 간다면 작년보다 더 뜨거운 사랑의 온도를 달성 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 ”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12/01 [15:48]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