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종건소 공주지소,신속한 수해피해 응급복구에 최선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0/08/10 [16:28]



충남도 종합건설사업소 공주지소는 10일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인한 2차 피해 예방하고, 피해 복구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공주지소에 따르면 이번 호우로 천안지역을 중심으로 도로의 사면 유실 9건, 토사 유입 8건, 도로 침수 5건, 가로수 전도 등 총 32건의 시설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지난 3일에는 천안시 성환읍 율금리 일원 국지도 70호선 율금교 교대 뒤쪽으로 약 2m가량 세굴이 발생, 다음날 정오까지 차량 통행이 제한되기도 했다.

 
이 교량을 관리하는 공주지소는 신속한 응급복구공사를 실시,자칫 일어날 수 있는 도로시설 붕괴 등의 2차 피해를 예방했다.
  
전상근 공주지소장은 “율금교 피해 원인은 교대 접속 옹벽이 파손되면서 교대 뒷 쪽으로 세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라며 “율금교는 1980년에 준공, 40년간 공용된 노후 교량이다. 교량 연장 역시 하천기본계획상 45m로 교량연장이 22m가 부족, 재가설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종건소 공주지소는 천안시를 비롯한 8개 시군 위임국도와 지방도, 국지도 등 1085㎞를 관리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8/10 [16:28]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